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아이가 낙서한 명품 가방을 본 엄마의 반응
아이가 낙서한 명품 가방을 본 엄마의 반응
Posted : 2017-04-29 15:11
뮤지컬 배우 김소현 씨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이의 사랑스러운 낙서 사진을 올렸다. 엄마의 이름 '김소현'을 매직으로 써 놓았는데, 문제는 프랑스의 명품 고야드 가방 위에 쓴 것.

그러나 김소현 씨는 아이를 혼내지 않고 SNS에 사진을 올리며 "주안(아들 이름)아 고마워, 그래 내꺼 맞아"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아이가 낙서한 명품 가방을 본 엄마의 반응

주안 군은 엄마의 가방뿐만 아니라 쿠션에도 그림을 그려놓았다. "천사의 날개"라는 작품명까지 있는 이 그림을 보면서 김소현 씨는 "창작의 고통을 느끼는 주안이"라면서 관련 사진을 공유했다.

이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명품 가방에 낙서했지만, 아이를 보면 맘이 풀릴 것 같다"면서 "혼내지 않는 모습을 보니 보기 좋다"는 반응을 보였다.

[사진 출처= 김소현 인스타그램]
YTN PLUS(mobilepd@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