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100살 할머니가 구치소에 갇힌 이유
    100살 할머니가 구치소에 갇힌 이유

    올해 100살이 된 애니. 네덜란드에 사는 이 할머니가 수갑을 찬 채 구치소에 갇힌 사진이 올라와 화제다. 왜 논란이 아니라 화제일까.

    사실 애니 할머니는 경찰에게 먼저 "구치소에 들어가고 싶다"고 제안했다.

    네덜란드 남부에 있는 네이메헌 경찰서에선 특별한 이벤트가 있었다. 그 지역에 사는 애니가 죽기 전 마지막 소원을 들어주기 위해서다. 할머니의 조카딸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곧 할머니를 구치소 안으로 모시고 수갑을 채운 후 잠시 가뒀다.


    Bijna 100 en een bucketlist:

    Vanochtend hebben we Annie een zeer mooie dag kunnen bezorgen door één van haar laatste...

    Politie Nijmegen-Zuid에 의해 게시 됨 2017년 2월 23일 목요일


    구치소에 앉은 애니는 너무나 해맑은 얼굴로 수갑을 자랑해 보였다. 자신이 꿈꿔온 일을 이룬 할머니의 모습을 담은 사진은 SNS에서 곧 큰 화제가 됐다. 해당 경찰서 중위인 피터 스밋은 "할머니는 한 번도 죄를 지어본 적이 없지만 경찰에 체포된다면 재밌을 것 같다고 생각한 모양"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서 대변인은 "매우 예외적으로 이런 일을 허용했다"며 "그저 경험을 위해 단 몇 분만 구치소에 계셨다. 왜 그게 소원인진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해당 게시물은 온라인에서 화제가 돼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수감자','인생에 감옥 한 번 가봐야지' 등 재밌는 반응을 끌어냈다.

    YTN PLUS(mobilepd@ytnplus.co.kr)
    [사진 출처=Politie Nijmegen-Zui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