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대혼전' 중위권...가을잔치행 경쟁 본격 점화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7-16 23:38
앵커

올스타전과 함께 잠시 한숨을 돌린 프로야구가 이제 후반기 레이스에 돌입합니다.

선두 KIA가 독주를 이어가는 가운데, 가을 잔치를 향한 중위권 여섯 팀의 순위 경쟁은 더욱 치열하게 펼쳐질 전망입니다.

허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KBO리그는 전반기에 전체 일정의 59%를 치렀습니다.

2위 NC와 승차를 8경기까지 벌린 선두 KIA의 독주는 후반기에도 계속될 전망입니다.

전반기에만 39승을 합작한 선발 투수 4명이 건재하고, 팀타율 3할을 훌쩍 넘기는 막강 타선도 식을 줄 모릅니다.

프로야구 후반기의 최대 관전 포인트는 중위권 6팀의 치열한 순위경쟁입니다.

2위 NC부터 7위 롯데까지 승차가 8경기밖에 나지 않아 매 경기 결과에 따라 순위가 요동칠 전망입니다.

[최 정 / SK 내야수 : 팀이 잘 되고 있는데 이 상태를 계속 이어서 가을야구 꼭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부상으로 전력에서 빠져있는 각 팀의 핵심 선수들의 복귀 시점에 따라 중위권 순위 싸움의 희비가 엇갈릴 전망입니다.

2위 NC는 외국인 선수 제프 맨쉽과 스크럭스가 복귀해 제 기량을 발휘한다면 무난하게 가을 잔치 무대를 밟을 것으로 보입니다.

전반기에 다소 부진했던 5위 두산 역시 양의지와 민병헌이 합류를 앞두고 있어 후반기 반등을 노립니다.

6위 LG도 발목 부상으로 한 달 이상 결장하고 있는 히메네스가 돌아온다면 타선에 한층 힘이 실리게 됩니다.

프로야구 정규리그 종료까지 남은 시간은 두 달, 대혼전 중인 중위권 여섯 팀의 순위 싸움이 한여름 그라운드를 더욱 뜨겁게 달구고 있습니다.

YTN 허재원[hooa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