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문화재청, 매장문화재 매입비 예산 30억 첫 편성
Posted : 2018-09-11 16:33
공사 중, 혹은 공사에 앞서 중요한 유적이 발견되면서 문화재 보호구역으로 묶인 곳을 국가가 매입할 예산이 처음으로 편성됐습니다.

문화재청이 공개한 내년 예산·기금안에 따르면 보존 조치로 인해 개발 사업이 어렵게 된 사유지를 사들이는 사업에 30억 원이 책정됐습니다.

이에 따라 국비 30억 원과 지방비 30억 원을 합쳐 총 60억 원이 매장문화재 매입에 사용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매장문화재 매입비는 정부가 올해 처음 시행한 국민참여예산 덕분에 마련됐는데 국민참여예산은 재정 운영 투명성과 예산 관심도를 높이기 위해 국민이 예산 심사와 결정 과정에 참여하는 제도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