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엑셀의 미켈란젤로"...'엑셀'로 풍경화 그리는 화가의 작품
"엑셀의 미켈란젤로"...'엑셀'로 풍경화 그리는 화가의 작품
Posted : 2017-12-06 11:15

보통 차트 작성에 사용되는 마이크로소프트 엑셀(Excel)로 미술 작품을 만드는 화가가 있다. 일본 나가노에 사는 호리우치 타츠오(77) 씨가 그 주인공.

이미 일본 내에서는 유명한 타츠오 씨지만 지난달 30일, 미국 CNN의 유튜브 채널 그레이트 빅 스토리(Great Big Story)가 타츠오 씨를 '엑셀의 미켈란젤로' 선정하면서 그가 또 한 번 주목받고 있다.

타츠오 씨는 지난 2000년 60세의 나이로 정년 퇴임한 후 꾸준히 엑셀을 이용해 그림을 그려왔다.

은퇴 후 그림을 그리고 싶었던 그는 물감과 붓을 사는 데 돈을 들이는 것이 부담스러웠다. 대신 컴퓨터에 설치된 엑셀 프로그램을 이용해보기로 한 것이 시작이었다.

"엑셀의 미켈란젤로"...'엑셀'로 풍경화 그리는 화가의 작품


"엑셀의 미켈란젤로"...'엑셀'로 풍경화 그리는 화가의 작품

그는 엑셀 프로그램으로 산, 나무 등 풍경을 세세히 그리고 채색해 일반 프린터로 인쇄한다. 그의 엑셀 그림은 실제 한 폭의 수채화처럼 밝고 선명한 풍경화들이 주를 이룬다.

꾸준한 작품 활동으로 타츠오 씨는 지난 10월에는 개인전을 개최했고, 지역 시민들을 대상으로 컴퓨터 강좌를 열기도 한다.

타츠오 씨는 "엑셀 그림을 시작할 때 10년 후 많은 사람 앞에서 보여줄 수 있는 작품을 만들자는 목표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나에게 왜 사람들이 하지 않는 일에 그렇게 노력을 기울이느냐고 물을 수도 있다"며 "나는 '바보'가 맞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그림에 특별히 소질이 없는 사람도 엑셀만 있다면 자신처럼 화가가 될 수 있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엑셀의 미켈란젤로"...'엑셀'로 풍경화 그리는 화가의 작품


"엑셀의 미켈란젤로"...'엑셀'로 풍경화 그리는 화가의 작품


"엑셀의 미켈란젤로"...'엑셀'로 풍경화 그리는 화가의 작품


"엑셀의 미켈란젤로"...'엑셀'로 풍경화 그리는 화가의 작품




YTN PLUS 문지영 기자
(moon@ytnplus.co.kr)
[사진 출처= 호리우치 타츠오 공식 홈페이지, YouTube 'Great Big Story']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