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美-中 정상 통화...대북 해법 '시각차'
    美-中 정상 통화...대북 해법 '시각차'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미국과 북한이 연일 강도 높은 경고를 주고받는 가운데, 대북 제재 문제로 관계가 껄끄러운 미국과 중국 정상이 전화로 해법을 논의했습니다.

    두 정상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공동 노력 필요성 등에는 동의하면서도, 그 방법으로는 각각 '대화'와 '북한의 도발 중단'을 더 강조해 여전히 시각 차이를 보였습니다.

    김종욱 기자입니다.

    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면서, "중국과 미국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안정을 실현하는 데에 공동 이익이 있다"고 전제했습니다.

    이어, 이를 위해 관련국들이 한반도 정세 긴장을 높이는 언행을 자제하고 문제를 대화로 풀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중국 CCTV 앵커 : (시진핑 주석은) 한반도 핵 문제는 대화와 협상, 정치적 수단으로 풀어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의 역할을 이해한다며, 양국 간 긴밀한 소통을 희망했습니다.

    [중국 CCTV 앵커 : 트럼프 대통령은 한반도 핵 문제에서 중국이 한 역할을 충분히 이해하고, 양국이 공동 관심이 있는 국제·지역 문제에서 협력하고 긴밀히 소통하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시 주석은 양국 관계의 안정적인 발전 중요성도 강조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연내 국빈 방문을 중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두 나라 관계가 더 잘 발전할 수 있을 것으로 믿고 중국 국빈 방문을 매우 기대하고 있다"고 화답했습니다.

    미국 백악관은 통화 직후 성명을 내, "북한이 도발적이고, 긴장을 고조하는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는 데 두 정상이 동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두 정상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공동 노력을 거듭 밝혔다"며 "두 정상 간 관계는 매우 가깝고 이는 북한 문제의 평화적 해결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또, 두 정상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결의안 채택에 대해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한 중요하고 필요한 조치"라고 평가했다고 덧붙였습니다.

    YTN 김종욱[jwkim@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