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美 국무장관 "북한 체제 보장...정권 교체 안 할 것"
    美 국무장관 "북한 체제 보장...정권 교체 안 할 것"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단을 만난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부 장관이 북한의 체제를 보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기조를 설명한 건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김웅래 기자!

    틸러슨 국무장관의 발언 내용 전해주시죠.

    기자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기조를 설명하면서 북한의 체제를 보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을 침략하거나 북한의 정권 교체를 시도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워싱턴에 있는 국무부 청사에서 40분 동안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단을 만난 자리에서 나온 발언입니다.

    틸러슨 장관은 북한이 핵을 폐기하겠다는 의지를 보인다면 미국도 북한에 적대감을 보일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을 향해 미국을 믿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미국은 공개적으로만 메시지를 보낼 뿐 뒤로는 대화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강조한 뒤, 북한이 미국을 한 번 믿어주길 바란다며 도발 중지를 위한 북한의 행동을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한다면 발전에도 큰 계기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는데요,

    틸러슨 장관은 자신 주변에도 북한에 투자하고 싶은 사업가가 많다며 북한이 위험 부담을 무릅쓰고라도 미국에 신뢰를 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앵커

    틸러슨 장관의 발언이 전해진 뒤, 일각에서는 미국이 북한과의 대화를 위한 조건을 완화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는데요.

    이와 관련해 특사단의 설명이 있었나요?

    기자

    틸러슨 장관과의 만남 이후 특사단이 현지 특파원들을 만나 면담 내용을 설명하면서 간단한 소감도 전했습니다.

    우선 대화 조건 완화 여부에 대해서는, 그런 생각은 들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특사단은 미국의 1단계 목표는 북한이 핵과 미사일 실험을 하지 않는 것이지만, 궁극적인 목표는 핵 폐기가 확실하다며 미국이 대화를 위한 조건을 낮췄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홍석현 특사는 이번 면담을 통해 미국의 관여 의지, 그러니까 대화를 통해 북한을 변화시키겠다는 미국의 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전했는데요.

    홍 특사는 대북 제재와 압박이 단순히 북한을 괴롭히기 위해서라기보다는 북한에 발전의 계기를 만들어나가기 위함이라는 미국의 뜻을 확인한 부분이 오늘 면담 과정에서 가장 인상 깊었다고 말했습니다.

    지금까지 YTN 김웅래[woongrae@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