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영상] 한국인이 '오사카 혐한 초밥집'을 직접 찾은 이유
    [영상] 한국인이 '오사카 혐한 초밥집'을 직접 찾은 이유

    동영상시청 도움말

    한국인들을 비하하는 발언을 하고 와사비를 지나치게 많이 넣는 등 비상식적인 응대로 논란이 된 일본 오사카의 초밥집이 이번에는 또 다른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와사비를 잔뜩 넣는 이른바 '와사비 테러'가 아니라 이번에는 '와사비를 아예 넣어주지 않는다'는 글이 인터넷에 올라와 논란이 되고 있는 것입니다.

    YTN PLUS가 확보한 영상을 보면, 바로 주문한 초밥에 와사비가 아예 들어있지 않은 장면을 볼 수 있습니다. 연어 초밥은 물론이고 새우 초밥에도 와사비가 들어있지 않습니다.
    생선과 밥 사이에 와사비가 들어있지 않고 밥알 사이에 들어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밥알을 헤집어도 와사비는 나오지 않습니다.

    처음 사진을 올렸을 때 누리꾼들은 "왜 한국인을 무시하는 초밥집에 찾아가느냐"는 싸늘한 반응이 이어지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해당 영상을 직접 촬영한 누리꾼 전형욱 씨는 YTN PLUS와의 인터뷰에서 "논란이 된 뒤 한국인 응대를 친절하게 바꾸겠다고 해서 한국인 최초로 다시 가서 확인해보고 싶었다"라고 밝혔는데요. 이어, "말로만 사과했는지, 아니면 정말로 응대를 새롭게 하는지 확인해보고 싶었어 직접 방문해 영상을 촬영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전 씨는 "와사비를 달라고 했는데 식당 관계자는 나를 쳐다만 보고 아무말도 하지 않았다"라며 "(와사비 없이) 먹고 나니 그냥 회랑 밥이랑 먹는 것 같았다"라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이른바 '혐한 논란'이 된 이 초밥집은 한국인뿐만 아니라 중국인 등 일본어를 구사하지 못 하는 사람들에게 이런 대처를 한 것으로 전해져 한국인을 특정한 혐오라기보단 외국인 혐오에 가깝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한편 논란이 된 초밥집은 "한국인은 와사비를 더 달라고 주문하는 경우가 많아서 넣었다. 주의하겠다. 고의가 아니었다"는 입장을 밝혔었는데요. 이번에 아예 와사비가 들어있지 않은 동영상이 공개되면서 어떤 반응을 보일지 주목됩니다.

    YTN PLUS 최가영 모바일PD
    (weeping07@ytnplus.co.kr)
    [사진·영상 출처 = 제보자 전형욱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