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삼성 이산화탄소 누출' 부상자 숨져...사망 2명으로 늘어
Posted : 2018-09-12 13:43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의 이산화탄소 누출 사고로 중태에 빠졌던 50대 협력업체 직원이 끝내 숨졌습니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오늘 오전 중환자실에서 치료 중이던 54살 김 모 씨가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지난 4일, 경기 용인시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에서 발생한 이산화탄소 누출사고로 중태에 빠져 치료를 받아 왔습니다.

김 씨와 함께 이송돼 치료 중인 동료 직원 26살 주 모 씨도 아직 의식을 찾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국과수에 시신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인을 조사할 방침입니다.

이경국 [leekk0428@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