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횡령 혐의' 오리온 담철곤 회장 경찰 소환...혐의 부인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10 10:07
회삿돈 2백억 원을 끌어다 개인 별장을 지은 혐의를 받는 담철곤 오리온 회장이 오늘 오전 경찰에 출석했습니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오늘(10일) 오전 10시 담 회장을 업무상 횡령 혐의로 불러 조사하고 있습니다.

예정시간보다 20분 먼저 나온 담 회장은 법인자금을 쓰라고 지시하거나 건축 진행 상황을 보고받은 적이 없다며, 해당 건물은 회사 연수원으로 사적 용도로 사용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담 회장이 2008년부터 2014년까지 양평에 개인 별장을 짓는 과정에서 회삿돈 2백억 원을 쓴 것으로 보고, 담 회장을 상대로 공사비 지출과 지시 과정 등을 추궁하고 있습니다.

지난 4월 관련 첩보를 입수한 경찰은 오리온 본사를 압수 수색하고 공사와 자금지출에 관여한 이들을 불러 조사해 왔습니다.

조은지 [zone4@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