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으슬으슬' 냉방병...실내외 온도차 줄이고 환기 자주해야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7-25 17:20
앵커

연일 기록적인 폭염이 이어지면서 에어컨 등 냉방기구에 노출되는 시간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냉방 기구 온도를 너무 낮춰 실내 온도가 외부와 차이가 크게 나면 온몸이 으스스하고 두통이 생기는 '냉방병'에 걸릴 수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임상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요즘과 같이 하루 종일 무더위가 계속되는 날씨에는 에어컨 사용이 늘어납니다.

사무실은 물론 지하철 등 각종 실내 공간에서는 온도와 습도를 낮추기 위해 각종 냉방기구를 가동합니다.

하지만 덥다고 해서 너무 과하게 냉방기를 쓰면 이른바 냉방병을 불러올 수 있습니다.

먼저 실내와 외부의 온도 차이가 크면 자율신경계에 이상이 생겨 전신 피로와 소화불량 등의 증상이 발생합니다.

또 환기가 잘되지 않는 실내 공기 때문에도 냉방병은 생깁니다.

아울러 냉기를 보존하기 위해 실내를 밀폐하면서 실내 공기에 유해물질과 병원균의 농도가 높아져 두통과 기침, 인후통 그리고 세균이나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이 밖에 냉방기 가동으로 실내 습도가 낮아져 눈의 점막을 자극하는 증상과 안구 건조증이 발생합니다.

[조 현 /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 냉방병은 내부와 외부의 큰 온도 차이 때문에 생겨 실내에 있을 때는 적정 온도를 맞추는 게 중요하고 충분한 수분을 섭취하는 것도 예방에 도움이 되기 때문에 물을 자주 마시는 것도 중요합니다.]

몸에 냉방병 증상이 있으면 긴 옷을 입고 몸을 따뜻하게 해야 합니다.

실내에서도 몸을 자주 움직이고 틈틈이 바깥 공기를 쐬면서 가벼운 운동을 하는 것도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YTN 임상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