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측근·친인척 줄줄이 소환...정점은 MB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3-13 22:00
앵커

지난해 말부터 이명박 전 대통령 관련 의혹을 본격 수사해 온 검찰은 이 전 대통령 측근과 친인척들을 줄줄이 소환 조사했습니다.

그동안 수사 과정을 한정호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검찰은 지난해 12월 다스 고발 사건 수사팀을 출범시키며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본격화 했습니다.

검찰은 1월 중순 국가정보원 뇌물사건과 관련해 이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린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과 김진모 전 비서관을 동시에 구속 시켰습니다.

검찰은 김 전 기획관을 구속 기소하면서, 이 전 대통령을 국정원 특활비 수수 의혹의 '주범'으로 지목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득 전 의원도 국정원 자금을 수수한 혐의와 민간에서 거액의 불법자금을 받아 이 전 대통령 측에 전달한 의혹과 관련해 두 차례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습니다.

[이상득 / 전 국회의원 : 장시간 조사 받으셨는데 심경 한 마디 말씀해 주시죠. ...]

검찰은 영포빌딩 지하를 잇따라 압수 수색해 다스 의혹을 밝힐 핵심 물증과 과거 청와대 국정 문서를 무더기로 발견하며 수사를 확대했습니다.

검찰은 다스 경영비리와 관련해 이 전 대통령의 재산관리인으로 알려진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과 이영배 금강 대표를 줄줄이 구속했습니다.

삼성전자를 세 차례 압수 수색한 검찰은 이학수 전 부회장을 소환해 다스의 미국 소송비 수십억 원을 대신 냈다는 자수서를 제출받았습니다.

[이학수 / 삼성그룹 전 부회장 : 검사님 질문에 성실히 답했습니다.]

아들 이시형 다스 전무와 큰형인 이상은 다스 회장 조사에서는 도곡동 땅 매각자금 일부가 이 전 대통령에게 흘러 들어간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검찰은 또 사위인 이상주 삼성전자 전무와 최측근인 최시중 전 방통위원장, 천신일 세중 회장에 이어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과 송정호 전 법무 장관까지 범위를 넓혀 불법 정치자금 의혹을 파헤쳤습니다.

전방위 수사로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제 주인이고 백억 대 뇌물을 받았다고 결론을 내린 검찰은 이제 수사의 정점인 이 전 대통령을 향하고 있습니다.

YTN 한정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