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성매매 여성 요구' 거부하자...홧김에 방화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1-20 23:43
택시라도 잡는 듯, 도로에 선 남성이 한참 동안 누군가를 기다립니다.

도착한 건 다름 아닌 경찰차.

불이 난 서울 종로 여관에서 700미터 정도 떨어진 약국에서 방화범이 체포되는 장면입니다.

여관에 불을 낸 53살 유 모 씨는 112에 전화를 걸어 불을 냈다고 자수했습니다.

앞서 새벽 2시쯤 여관을 찾아온 유 씨는 성매매 여성을 요구하고, 집기를 발로 차며 난동을 피우는 등 한동안 소란을 피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여관 주인 : 술이 취해서 방(문)을 차고 난리를 쳤어요, 그분이. 술을 취해서 방을 안 주려고 그랬죠.]

말싸움 한 시간 뒤 유 씨는, 자동차로 10분 정도 떨어진 주유소에 나타났습니다.

한 손에 큼지막한 플라스틱 석유통을 들었고, 술에 취해 휘청거리며 2만 원을 내고 휘발유 10리터를 샀습니다.

[주유소 관계자 : 페트병을 들고 와서 (휘발유를 달라길래) 안 된다고 하고 우리 전용 용기에 팔았어요.]

다시 여관으로 돌아온 유 씨는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질렀습니다.

불길은 삽시간에 여관 전체를 덮쳤고, 깜짝 놀란 주인이 소방서에 신고했지만 투숙자 10명 가운데 절반은 끝내 목숨을 건지지 못했습니다.

취재기자 : 이지은
촬영기자 : 김세호
영상편집 : 이승환
자막뉴스 제작 : 서미량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