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관제 시위 의혹' 허현준 "정치 보복이다"...윗선 수사 가능성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0-12 22:36
앵커

이른바 '관제 시위' 관리 의혹에 휩싸인 허현준 전 청와대 행정관이 검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허 전 행정관은 공직자의 소임을 다했을 뿐이라며, 적폐로 몰고 가는 건 정치보복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는데요.

수사가 실무자급인 허 전 행정관을 넘어 당시 청와대 윗선까지 확대될지 관심입니다.

김승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에서 근무했던 허현준 전 행정관이 검찰청사에 들어옵니다.

허 전 행정관은 업무와 관련해 협조해달라고 담당자에게 요청한 건 맞지만, 불법 행위를 하진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허현준 / 前 청와대 행정관 : 불법적인 일이 아닙니다. 근데 특별하게 왜 이 문제를 이렇게까지 거창하게, 무슨 적폐니 국정농단이니 이런 식으로 몰고 가는지 정치보복 외에는 달리 설명할 길이 없습니다.]

허 전 행정관은 지원이 필요한 보수 단체를 직접 지명한 뒤 전경련이나 직접 대기업을 압박해 자금을 지원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허 전 행정관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구속영장 청구 등 신병처리 방향을 결정할 방침입니다.

이와 함께 검찰은 이헌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 자택과 퇴직경찰관 모임인 경우회 사무실 등에서 확보한 자료를 분석하면서 혐의 입증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국정원이 대기업에 압력을 가해 거액의 일감을 주는 방식으로 경우회를 지원하고, 이 단체를 친정부 시위에 동원했다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자택을 압수수색 한 이헌수 전 실장에 대한 소환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여기에다 당시 청와대 지휘 체계에 있었던 조윤선 전 정무수석과 김기춘 전 비서실장 역시 피의자로 입건된 만큼 직접 조사가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이런 가운데 검찰은 이명박 정부 시절 군 사이버 사령부 여론 조작에 깊숙이 개입한 의혹을 받는 임관빈 전 국방부 실장도 불러 조사했습니다.

YTN 김승환[ks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