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달걀 살충제 피프로닐, 한국인이 더 취약"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8-20 11:36
달걀에서 나온 살충제 '피프로닐' 성분이 몸 안으로 들어오면 우리나라를 포함해 동아시아인에게 더 해로울 수 있다는 의견이 제시됐습니다.

서울대 의대 정보의학교실 김주한 교수는 세계적으로 공개된 2,500여 명의 빅데이터를 비교해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자신의 SNS에서 밝혔습니다.

김 교수는 같은 양의 피프로닐이 몸 안에 들어왔을 때 이른바 '취약 유전자 변이'를 가진 경우가 우리나라 사람들이 다른 인종보다 더 많았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인은 피프로닐에 대한 취약 위험도가 북미인보다 약 1.3배, 아프리카인보다 2.5배, 서남아시아인보다 10배가량 높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교수는 다만, 피프로닐의 안전성과 관련해 인체에 얼마나 해로운지 가늠할 길이 없다며,

이미 공개된 약물 정보와 인종별 유전자 빅데이터를 이용하면 이 약물에 취약한 집단과 개인을 우선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동물의 기생충 치료에 사용되는 피프로닐은 체내에 침투하면 신경전달물질 수용체와 결합해 기생충 신경을 흥분시켜 죽게 합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