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위험천만···'휴대폰 보면서' 버스 운전하는 기사
    위험천만···'휴대폰 보면서' 버스 운전하는 기사

    동영상시청 도움말

    지난 23일, YTN PLUS 앞으로 한 제보 영상이 접수되었다. 버스 운전석에 앉아있는 운전사를 1분30초간 촬영한 영상이었다. 문제는 운전사의 손. 운전사는 왼손에 휴대폰을 들고 위험하게 운전을 하고 있었다.

    영상을 제보한 A씨는 YTN PLUS와의 전화통화에서 "기사분이 운전 중 계속 휴대폰으로 게임을 하거나 메시지를 보내고 있었다"라며 "사고가 날 위험이 있어 불안했다"고 당시 심경을 전했다. 또 "이 노선으로 다니는 버스 기사분들이 자주 휴대폰을 들고 운전을 한다"며 "최근 버스사고가 잇따르고 있는데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자 영상을 제보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최근 4년 동안 휴대전화 사용 등 전방주시 태만으로 만 4천여 건의 버스 사고가 발생했고, 4백여 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한다.

    졸음운전, 음주운전 등 여러 대형 교통사고가 발생하는 요즘, 사고를 예방하는 제도적 장치뿐 아니라 버스운전사의 안전 의식에도 주의가 필요해 보인다.

    YTN PLUS 함초롱PD
    (jinchor@ytn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