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가뭄 패턴 변해도 수리시설은 60년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6-11 07:29
앵커

전국적으로 올 봄 강수량이 매우 적었지만 그 중에서도 유달리 심한 가뭄을 겪는 지역들이 있습니다.

YTN 데이터저널리즘팀의 분석 결과 이런 지역은 비도 적은데다 저수지 같은 수리 시설도 부족해서 새로운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수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6개월 동안 강수량이 적었던 지역을 보여주는 가뭄 지도입니다.

경기 화성 평택 안성과 충남 아산 당진 예산, 충북 음성, 전남 해남 고흥 등이 가뭄이 심한 지역입니다.

이 중 경기 남부와 충청 등 중부 지역을 확대해 보겠습니다.

또 같은 지역에서 저수지로부터 농업용수를 공급받는 영역도 확인해 봤습니다.

두 지도를 합쳐보면, 가뜩이나 비가 적게 와 농사 짓기 어려운 지역이 저수지로부터 농업용수를 끌어쓸 수 있는 면적도 작다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전국적으로 그나마 있는 저수지의 저수율도 낮은 상태입니다.

이렇게 된 이유는 현재의 수리 시설 상당수가 1960년대의 지역별 강수량에 맞춰 만들어졌기 때문입니다.

과거에는 경북 강수량이 충남에 비해 적었지만 최근 3년은 반대로 충남이 더 비가 안 오고 있습니다.

경상북도에는 5,500개가 넘는 저수지가 있지만, 충남에는 1,000개도 되지 않습니다.

충남 지역은 최근 강수량도 줄었는데 수리 시설도 적어서 가뭄 피해가 더 심해지고 있습니다.

비가 오는 지역적인 패턴도 바뀌었지만 시기도 바뀌는 추세입니다.

예전에는 보통 봄 가뭄이 이어지다가 6월 말부터 장마로 해갈됐습니다.

그런데 최근 5년 동안에는 6월 전국 강수량이 평년에 비해 적어 '마른 장마'라는 말까지 나왔습니다.

[남원호 / 한경대 지역자원시스템공학과 교수 : 정부가 제공해주는 데이터를 가지고 각 지역이나 지방자치단체에서 이런 자료를 활용해서 각각의 지역 특성에 맞는 대책을 세워야 합니다.]

현재 농업 용수 관리체계로는 기후 변화를 따라가지 못하는 만큼, 새로운 가뭄 대응책을 세워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수진[sueki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