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윤석열 파격 발탁...핵폭탄급 검찰 개혁 예고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5-19 22:06
앵커

윤석열 검사가 신임 중앙지검장으로 전격 발탁되면서 검찰 내부에서는 전례 없는 파격 인선으로 받아들이는 모습입니다.

특히, 전 정권에서 탄압을 받았던 인물인 만큼, 문재인 정부가 내건 검찰 개혁은 핵폭탄급 수위로 이뤄질 가능성이 한층 커진 모습입니다.

이승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차장 검사급이었던 윤석열 검사가 기존 고검장급이 맡았던 서울중앙지검장으로 발탁된 것은 말 그대로 파격입니다.

[윤석열 / 신임 서울중앙지검장 : 갑자기 이렇게 벅찬 직책을 맡게 돼서 어떻게 할지 깊이 고민을 좀 해보겠습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특히, 전 정권에서 탄압을 받았던 대표적인 강골 검사였기 때문에 더욱 전격적인 조치로 해석됩니다.

검찰 조직은 사법연수원 기수 문화가 지배하는 곳인 만큼, 윤 지검장 인선을 상당히 이례적인 상황으로 받아들이는 모습입니다.

그러면서도, 수사력과 인품을 모두 갖춘 인물인 만큼 검찰 개혁의 적임자라는 평도 나옵니다.

검찰 개혁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검찰 내부의 반발을 조율하고 중재할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문재인 정부의 이 같은 깜짝 인사 단행은 핵폭탄급 검찰 개혁을 암시한다는 분석이 우세합니다.

소신 있는 강골 특수통을 전국 최대 검찰청의 수장으로 임명하면서 돈 봉투 만찬 사건으로 어수선해진 내부 분위기를 다 잡고, 인적 쇄신을 통한 검찰 개혁의 분위기를 조성하겠다는 복안이 깔린 것으로도 볼 수 있습니다.

특히, 검찰 기수 문화의 타성을 깨고 능력 중심의 인사를 통한 개혁의 단초를 마련하려는 새 정부의 의도로도 해석 가능합니다.

[곽상언 / 변호사 : 검찰 개혁도 검찰 인사부터 시작한다고 생각하고 실무선상에 있는 서울중앙지검장을 윤석열 검사로 임명했다는 것인데 일종의 상징적인 의미가 있다고 봅니다.]

정부 출범 직후 검찰 개혁의 의지를 연일 내비치고 있는 문재인 정부.

비법조인 출신의 민정수석에 이어 서울중앙지검장까지 파격 인선이 이어지면서, 검찰개혁을 향한 새 정부의 의지와 수위는 예상보다 더 클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YTN 이승현[hyun@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