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1회 용 요실금 검사기구, 10번까지 재사용"...병원장 구속
    1회 용 요실금 검사장비를 열 번까지 재활용하고 치료기구의 가격까지 부풀린 산부인과 병원장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기 남부지방경찰청은 사기 혐의로 산부인과 병원장 54살 송 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또 송 씨와 짜고 치료 기구 가격을 부풀려 납품하고 리베이트 명목으로 8천800만 원 상당의 성형용 실리콘을 제공한 혐의로 의료기기 납품업자 48살 황 모 씨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송 씨는 지난 2009년부터 몸속에 넣어 요실금을 검사하는 1회 용 기구를 최대 10번까지 재사용하고 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2억 원을 타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2천300여 차례에 걸쳐 요실금 치료에 사용되는 30만 원짜리 인조테이프 가격을 두 배 부풀려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12억 원을 받아 챙긴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송 씨는 요양급여를 신청하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현지 실사 없이 서류심사만 한다는 점을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