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조한규 "세계일보 사장 해임에 김종 前 차관 개입 추정"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1-12 19:37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정윤회 문건'을 보도한 언론사의 인사에 개입했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조한규 전 세계일보 사장은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4차 변론에서 증인으로 나와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한학자 통일교 총재 측에 자신을 해임하라고 압박했다는 취지의 증언을 했습니다.

이어, 자신의 해임에 관여한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김종 전 문체부 2차관일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의 해임과정에는 박 대통령이 직간접적으로 개입했을 거라는 추측도 했습니다.

앞서 조 전 사장은 정윤회 문건 보도가 있은 지 석 달 후인 지난 2015년 2월 세계일보 사장직에서 해임됐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