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영상] 굉음과 함께 택시 밀며 '돌진'...아찔했던 순간
    [영상] 굉음과 함께 택시 밀며 '돌진'...아찔했던 순간

    동영상시청 도움말

    서울 도심의 도로 한복판에서 승용차가 마주 오던 차량과 택시를 들이받고 그대로 돌진하는 아찔한 사고가 있었습니다.

    왕복 10차선 도로 한복판.

    자동차에서 희뿌연 연기가 피어오릅니다.

    연기를 헤치고 한 여성이 비틀거리며 나오더니 그만 주저앉습니다.

    여성이 내린 자동차에서는 요란한 굉음이 계속되더니, 급기야 들이받은 택시를 그대로 밀고 돌진합니다.

    주변의 차량과 시민들이 꼼짝도 못 하고 지켜보는 상황.

    신호등 기둥에 부딪히면서 차량의 진행은 멈추게 됐습니다.

    하지만 승용차의 바퀴는 설 줄을 모르고 흰 연기가 다시 치솟습니다.

    아까 주저앉았던 여성이 차 문을 열어 운전자를 끄집어내고서야 사고는 일단락됐습니다.

    어제 오후 5시쯤 서울 도화동에서 48살 양 모 씨가 마주 오던 승용차와 택시 등 석 대를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양 씨를 비롯해 택시운전자 73살 유 모 씨 등 4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경찰은 양 씨가 졸음운전을 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변영건[byunyg@y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