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개소세 인하로 국산차 내수 호조...수출은 부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4 01:27
앵커

개별소비세 인하 효과로 국내 완성차 업체들의 지난달 내수판매가 호조를 보였습니다.

하지만 수출은 부분파업과 휴가 등에 따른 생산 감소로 부진했습니다.

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현대, 기아, 한국GM, 쌍용, 르노삼성의 지난달 판매 실적은 65만5천여 대로 작년 8월과 비교할 때 1.0%의 소폭 상승을 기록했습니다.

업체별로는 현대차의 판매량만 유일하게 늘어 9.2% 성장한 가운데 기아와 쌍용은 줄었고 특히 르노삼성은 30% 이상, 한국GM은 40%가 넘게 감소했습니다.

하지만 자동차에 대한 개별소비세 인하 효과가 지난달부터 본격화하면서 내수판매는 전반적으로 호조를 보였습니다.

완성차 5사의 8월 내수판매는 12만6천여 대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4.5% 성장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업체별 내수증가율은 쌍용이 9.7%로 가장 높았고 기아, 현대가 7% 이상 성장했으며, 르노삼성은 13개월 만에 전년 대비 증가세를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한국GM은 26% 이상 감소해 개소세 인하 효과조차 누리지 못했습니다.

한국GM은 지난 3월 쌍용차에 뺏긴 내수 판매 점유율 3위 자리를 되찾지 못한 채 르노삼성과의 격차마저 줄었습니다.

국내 완성차 업체들의 수출 실적은 부분파업과 여름 휴가 등에 따른 생산물량 감소로 현대차를 제외하고 대체로 부진했습니다.

YTN 박성호[shpark@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