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오늘부터 BMW 운행 정지 통보...곳곳에 '허점'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16 09:01
정부가 운행 정지 방침을 발표한 14일 하루에만 BMW 7,900여 대가 안전진단을 받았습니다.

긴급 안전진단이 시작된 이후 하루에 가장 많은 차량이 몰린 겁니다.

휴일인 어제를 포함해 안전진단이 계속 시행되는 점을 고려하면 실제 운행 정지 대상 차량은 만 대가량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국토부는 어제 BMW 측으로부터 진단을 받지 않은 차량 정보를 넘겨 받고, 오늘 지자체 측에 협조 공문을 보낼 예정입니다.

우편 발송 시간 등을 감안하면 이번 주 후반이나 다음 주 초에 소비자가 명령서를 받게 되는데, 문제는 이번 방침에 허점이 많다는 점입니다.

운행 정지 대상 차량이 길에서 경찰에 적발된다고 해도, 운전자가 서비스센터에 가는 길이라고 둘러댄다면 제재할 방법이 없습니다.

또, 지자체가 명령서를 보냈지만 해당 차량 소유주가 받지 않았다고 주장한다면 차량 화재가 발생해도 책임을 묻기 어려울 수 있습니다.

렌터카가 충분히 준비됐는지도 논란입니다.

BMW 측은 대형 렌터카 업체는 물론이고 각각 지역의 소규모 업체에도 협조를 요청하고 있지만, 여름 휴가철이 겹쳐 물량 확보가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게다가 공식 리콜이 시작되는 오는 20일 이후에는 긴급안전진단을 통과한 차량도 부품을 교체해야 하는데, 리콜 대상인 10만 6천여 대에 대한 작업을 마치려면 연말은 돼야 합니다.

렌터카를 얼마나, 언제까지 조달해야 하는지도 불투명한 가운데 BMW 측은 구체적 계획을 내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BMW 피해자모임은 운행정지 명령이 정부와 기업의 책임을 차량 주인에게 전가하는 것이라며, 오늘(16일) 조속한 화재 원인 규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기로 했습니다.

취재기자 : 이하린
영상편집 : 최용호
자막뉴스 제작 : 육지혜 에디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