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문 대통령 "남북정상회담, 비핵화·평화 체제 결정적 계기 돼야"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11 11:42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의 결정적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은 보유 중인 핵을 폐기하고, 미국은 상응조치를 취해줄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도원 기자!

평양 방문을 1주일 앞두고 문 대통령이 이번 회담의 목표를 밝혔죠?

기자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남북미 간의 긴장과 적대관계 해소에 집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이번 회담을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의 결정적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서 문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통 큰 구상, 대담한 결단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구체적으로 북한은 핵 폐기를 실행해야 하고, 미국은 상응조치로 핵 폐기의 여건을 갖춰줘야 한다고 촉구했는데요.

양국의 이같은 조치를 바란다고만 말했던 지난달 광복절 경축사보다 더 분명한 입장으로 적극적인 협상가 역할로 나선 겁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모두 자신의 중재를 요청하고 있다고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미 간 소통이 원활해질 때까지 우리의 중재와 촉진 노력이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북미 양국이 적대에서 비롯된 불신을 걷어내고 조속히 대화를 재개할 것을 희망했습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이제 남북 간에 필요한 건 새로운 선언이 아니라 내실 있는 남북관계 발전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긴장 완화 없이는 남북 경제협력도 본격 추진할 수 없다고 밝혀, 이 문제에 집중할 뜻을 밝혔습니다.

앵커

어제 정상회담 동행 요청을 국회와 일부 야당이 거절했는데 문 대통령이 초당적인 지지도 요청했다고요?

기자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서는 국제적 지지뿐 아니라 국내에서도 초당적 뒷받침이 필요하다는 설명입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민족사적 대의 앞에서 당리당략을 거둬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국회에서도 이번 정상회담을 남북 국회회담의 단초를 여는 기회로 삼아달라는 건데요.

판문점 선언에 대한 국회의 비준 동의와, 어제 제안했던 국회의장단과 여야 5당 대표 등의 방북 초청에 협조해줄 것을 거듭 촉구하는 모습입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YTN 김도원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