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정무수석실서도 문건 1,361건 발견...일부 불법적 내용 포함"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7-17 20:14
앵커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서 박근혜 정부 때 작성됐던 문건이 발견돼 검찰이 수사에 착수한 가운데 정무수석실에서도 천3백여 건의 문건이 한꺼번에 발견됐습니다.

청와대는 적법하지 않은 지시사항도 포함돼 있었다며 역시 특검에 사본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장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서 박근혜 정부 때 문건과 메모 3백 종 정도가 발견됐다고 발표한 지난 14일.

정무수석실 안에서도 무더기로 전 정부 문건이 발견됐습니다.

정무기획비서관실 입구의 행정요원 책상 아래 캐비닛 안에 있었습니다.

2015년 3월부터 2016년 11월까지 작성한 254건의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회의 결과를 비롯해 모두 1,361건이나 됩니다.

[박수현 / 청와대 대변인 : 254개의 문건은 비서실장이 해당 수석비서관에게 업무 지시한 내용을 회의 결과로 정리한 것입니다.]

김기춘 전 비서실장 이후 이병기, 이원종 전 비서실장 때 회의 내용입니다.

삼성과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내용은 물론 적법하지 않은 지시사항이 포함돼있다고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은 설명했습니다.

[박수현 / 청와대 대변인 : 위안부 합의, 세월호, 국정교과서 추진, 선거 등과 관련하여 적법하지 않은 지시사항이 포함되어 있어.]

청와대 관계자는 현안에 대해 전혀 보편타당하지 않은 대응이 포함돼 있다며, 현 정부라면 그렇게 하지 못할 내용들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박근혜 정부 문건을 찾기 위한 청와대 내 사무실 전수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발견한 문건은 지난번과 마찬가지로 특검에 관련 사본을 제출할 예정이며 원본은 대통령기록관에 이관할 예정입니다.

YTN 장아영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