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각국 봉쇄 완화 속 동포사회 분위기는?

2020년 05월 25일 오후 05시 02분
디지털 코리안 타운 YTN korean
세계 각국이 봉쇄 완화 움직임을 보이는 가운데 이탈리아에 이어 확진 환자가 폭증했던 프랑스 역시 최근 봉쇄령을 풀었습니다.

시민들은 두 달 만에 일상을 회복하는 분위기지만, 코로나19 이전과 확연히 달라진 모습이 있습니다.

프랑스 파리는 55일 만에 이동 제한이 풀렸는데요. 제 뒤편으로 보시면 거리에 꽤 많은 사람들이 나와 있고, 가까운 곳은 이동 증명서 없이 외출할 수도 있게 됐습니다.

지난 3월만 해도 일반인은 마스크가 필요 없다던 프랑스 정부는 이동 제한을 풀면서 대중교통 등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습니다.

[강 치 연/ 프랑스 동포]
약사들도 마스크가 언제 들어올지 모르는 상황입니다. 지금 매일 약국에 가고 있는데 아직도 (마스크) 구하기가 힘듭니다.

코로나19 확산 초기, 감염자 추적과 격리를 포기한 영국이 최근 한국의 접촉자 추적 방식을 배우고 싶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확산이 정점을 찍었다는 판단 하에 다시 이 같은 전략으로 선회 중인데요.

매번 한발 늦은 정책 전환으로 막대한 희생을 치른 영국, 봉쇄까지 완화한 상황이라 불안감도 큽니다. 한인 유학생으로부터 영국 상황 들어보겠습니다

[이 봉 조 / 영국 유학생]
"사실 백신 개발뿐만 아니라 대부분 코로나19 관련 계획들은 영국의 많은 사람들은 반신반의하는 분위기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정부가 그들 스스로 도대체 무엇을 하는지조차 잘 모르는 것 같다는 비판을 많이 하는 편입니다. 사실 확진자나 사망자 수가 얼마나 증가했느냐는 이런 수치보다는 내 주변 확진자의 경로가 어떠했는지에 대한 정보가 더 중요했다고 생각하지만, 그동안 이런 정보가 일반 시민에게 전달되지 못했다는 것도 개인적으로 아쉬운 부분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코로나19에 대한 정보가 제한적이기 때문에 일상생활에서는 최대한 바이러스에 노출되지 않도록 (스스로 주의하고) 외출을 자제하고 있습니다."

[이 봉 조 / 영국 유학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