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윤석열 정리 녹취' 공방 관련 기자회견

2021년 08월 18일 오전 09시 00분
현장생중계 YTN news
[원희룡 / 전 제주도지사]
국민 앞에 당이 갈등하는 모습을 보여 마음이 너무나 무겁습니다. 그러나 당대표의 비상식적이고 위선적인 행태를 타개하지 않고는 공정한 경선도, 정권교체도 불가능할 수 있다는 절박한 판단에 따라 이 자리에 섰습니다.

이준석 대표는 파문이 확산되고 제가 긴급 기자회견을 공지하자 어젯밤에 통화한 녹취록을 일부 공개했습니다.

저와 통화한 것을 녹음했기 때문에 녹취록이 있는 것이겠죠. 당대표가 경선 후보와의 통화를 녹음하는 것이 정치 도의상 옳으냐, 그르냐는 논하지 않겠습니다.

아마도 국민들이 판단하시리라 믿습니다. 제 기억과 양심을 걸고 분명히 다시 말씀드립니다. 곧 정리한다는 이준석 대표의 발언 대상은 윤석열 후보입니다. 이 대표의 발언에서 입당하면서 세게 얘기하는 저쪽 운운, 여기에서 지적하는 것이 윤석열 총장이 아니면 누구겠습니까?

곧 정리된다는 이야기 바로 앞에는 저희라고 여의도연구원 내부조사 안 하겠습니까. 윤석열 지지가 떨어지고 있다는 얘기가 당연히 들어있죠, 거기에 의미가. 그리고는 저거저거 곧 정리됩니다라고 얘기를 합니다.

이어서 원희룡의 지지율이 오르고 있다는 것을 거론하면서 지사님, 오르고 계십니다. 축하드립니다. 이러한 내용으로 지금 문제의 통화 내용이 구성되어 있습니다.

다시 말해서 여의도연구원 여론조사를 보면 윤석열이 지지율이 떨어지기 때문에 곧 정리될 것이고 원희룡은 오르고 있어서 축하한다는 덕담까지 한 것입니다.

이 내용을 어떻게 갈등 상황이 정리된다라는 의미로 볼 수 있겠으며 대화하면서 그렇게 받아들일 수 있겠습니까. 이준석 대표는 지난번 윤석열 후보와의 전화통화 녹음 파문에서 말을 바꾸는 위선적인 모습을 보인 바 있습니다.

이번에도 부분 녹취록, 정확하지도 않은 인공지능 녹취록을 일부만 풀어서 교묘하게 그 뉘앙스를 비틀어 왜곡하고 있습니다. 이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은 복잡하지 않습니다.

이 대표가 작성한 녹취록이 아니라 이 대표가 갖고 있는 녹음파일 공개하십시오. 그것도 전체를 공개하십시오. 전체 녹음파일을 확인하면 그 속에 있는 대화의 흐름, 말이 이어지고 끊기는 맥락, 거기에 담겨 있는 어감과 감정, 다 느끼실 수 있을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