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우승 경주마 맞혀라", 아내·딸 감금 폭행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우승 경주마 맞혀라", 아내·딸 감금 폭행

2006년 07월 31일 13시 3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우승 경주마 맞혀라", 아내·딸 감금 폭행
우승 경주마를 맞히라며 전처와 딸들을 감금·폭행한 50대 남자가 구속됐습니다.

제주지방경찰청은 우승 경주마를 맞히는 훈련을 전처와 두 딸에게 시키면서 이들을 가두고 마구 때린 혐의로 52살 서 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서 씨는 지난 2000년 10월 전처인 37살 전 모 씨에게 경마를 맞히는 훈련을 하라고 하면서 나흘 동안 집에 감금하고 때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서 씨는 또, 지난 해에는 두 딸에게도 기도를 하면서 우승 경주마를 맞히라고 강요하며 학교에도 보내지 않고 집에 가두고 때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서 씨는 지난 2001년부터 자신의 집에 기도방을 만들어 놓고 초등학생인 두 딸에게 우승마를 맞히는 훈련을 시켜 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고재형 [jhko@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