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미국 중소도시에 선포된 '한국의 날'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6-09 19:50
앵커

인구 44만 명, 한인이 천 명 정도에 불과한 미국 중소도시 코퍼스크리스티시가 한국의 날을 선포했습니다.

한인 사회가 문화적 다양성을 위해 노력한 공로를 인정받은 결과라는데요.

김길수 리포터가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기자

미국의 작은 마을에 우리 가락이 울려 퍼집니다

고된 타향살이에 치여서 하지 못했던 결혼식을 수십 년이 지나 전통 혼례로 대신합니다.

미국 텍사스주 코퍼스크리스티시에서 열린 한국의 날 축제 현장입니다.

[노정희 / 댈러스 동포 : 내가 여기 살면서 너무 바쁘게 살다 보니까 혼례, 그러니까 결혼을 할 시간도 없었어요. 그래서 이번 기회에 우리 원장님께서 특별히 저희에게 좋은 자리를 마련해줬어요.]

인구 44만 명, 한인은 천여 명에 불과한 코퍼스크리스티시에서 '한국의 날'이 선포된 것은 동포들의 숨은 노력 덕분입니다.

그동안 한국 전통문화를 현지 사회에 전파해 온 동포 최종우 씨 등이 나서서 이곳 아시안 문화 교육센터에 우리 유물을 전시하는 등 전통문화를 알리려 노력했는데요.

이런 한인들의 노력 덕분에 문화적 다양성이 풍부해졌다는 평갑니다.

[최종우 / 휴스턴 동포 : 우리나라의 얼을 세계 각 나라 사람들에게 소개할 수 있다는 것 자체, 그런 것에 대한 프라이드 여러 가지 그런 게 바탕이 돼서 같이 해오고 있는데 앞으로도 더 잘해나갈 수 있을 거라 믿습니다.]

[벤 몰리나 / 코퍼스크리스티 시의원 : 아주 훌륭한 행사였습니다. 한국 커뮤니티가 우리 사회에 가져다준 활기와 문화적 다양성을 기념하는 좋은 행사였습니다. 우리 코퍼스크리스티시는 전 도시에 걸쳐 한국의 날을 알리고 기념하면서, 더 많은 시민이 이 행사에 참여하길 바랍니다.]

앞으로도 이 지역 동포들은 한민족 정체성을 지켜가면서, 현지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화합을 위해 노력할 계획입니다.

텍사스 코퍼스크리스티에서 YTN 월드 김길수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