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150주년 맞은 세계 최대 합창대회
LIVE

실시간 주요뉴스

글로벌코리안

150주년 맞은 세계 최대 합창대회

2019년 07월 21일 03시 4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에스토니아 탈린 시내에 등장한 대규모 행진!

150주년을 맞이한 에스토니아 합창 축제, '라울루피두'에 참가하는 행렬입니다.

'노래하는 민족'이라 불릴 만큼 음악과 춤을 사랑하는 에스토니아 사람들!

5년마다 이렇게 각 지역에서 올라온 사람들로 민족 대이동이 펼쳐지는데요.

[피터 젠저 / 관람객 : 5년 마다 이 축제에 오는데 언제나 웅장하고 아름다워서 심금을 울려요.]

이 노래 축제는 지난 1869년부터 시작됐습니다.

'노래하는 혁명'이라고 불렸을 만큼 이 축제는 에스토니아 독립운동사에도 큰 영향을 끼쳤는데요.

폭력 대신 독립을 염원하는 노래를 불러 지난 1991년에는 마침내 구소련으로부터 독립을 쟁취하기도 했습니다.

[케르스틴 쿠루세 / 관람객 : 무척 기쁘고 즐겁습니다. 제가 에스토니아 사람이라는 게 자랑스럽습니다.]

지난 2003년에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도 지정된 노래 축제!

올해 행사에는 나흘 동안 20만여 명이 다녀가면서 세계 최대 합창축제의 면모를 뽐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