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호송차 들이받고 총격...대낮 탈주극에 프랑스 '발칵'

[자막뉴스] 호송차 들이받고 총격...대낮 탈주극에 프랑스 '발칵'

2024.05.16. 오전 10:3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수감자를 이송하는 흰색 호송차가 요금소를 통과하는 순간,

검은색 SUV가 갑자기 나타나 그대로 들이받습니다.

곧이어 머리부터 발끝까지 검은색으로 뒤덮은 괴한들이 모여들고 호송 차량에 총격을 가하기 시작합니다.

이 과정에서 교도관 두 명이 숨지고 세 명이 중상을 입었는데, 혼란을 틈타 수감자 한 명은 도주했습니다.

탈주범은 살인 미수와 주거 침입 절도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은 30살 모하메드 암라.

경찰은 마약 조직의 우두머리로 보고 뒤를 쫓고 있습니다.

[에릭 뒤퐁-모레티 / 프랑스 법무부 장관 : 그들은 체포되고, 심판을 받고, 그들이 저지른 범죄에 상응하는 처벌을 받게 될 것입니다.]

프랑스 사회는 충격에 빠졌습니다.

가브리엘 아탈 총리는 국회에 출석해 달아난 무장 괴한들과 탈주범을 향해 반드시 대가를 치를 거라고 경고했습니다.

[가브리엘 아탈 / 프랑스 총리 : 목숨을 잃은 교도관들에게 경의를 표하고 싶습니다. 우리의 슬픔은 전례 없는 폭력과 가해자들의 잔인함, 비겁함에 충격을 받은 온 국민의 슬픔입니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도 SNS에 글을 올려 "프랑스 국민의 이름으로 정의가 실현될 수 있도록 범인들을 찾는 데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YTN 양일혁입니다.

영상편집ㅣ양영운
자막뉴스ㅣ서미량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