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美 군사 지원안, 진짜 수혜자는..." 의외의 분석 나오는 이유

[자막뉴스] "美 군사 지원안, 진짜 수혜자는..." 의외의 분석 나오는 이유

2024.04.24. 오전 08:0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미국 하원에 이어 상원도 83조 원에 달하는 우크라이나 지원 예산 처리 초읽기에 들어갔습니다.

지난 6개월간 예산 통과를 촉구해 온 바이든 대통령은 법안이 넘어오는 대로 서명하겠다는 방침입니다.

미국 정부도 대통령 서명 이후 곧바로 1조4천억 원어치 무기를 먼저 실어 보낼 수 있도록 준비에 들어갔습니다.

각종 미사일과 장갑차 등이 우선 지원 대상입니다.

[존 커비 /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전략소통보좌관 : 하이마스와 같은 장거리 타격 무기를 보낼 계획이고 소형 무기와 탄약도 항상 수요가 많습니다. 아마 궤도 장갑차와 바퀴 달린 장갑차 같은 것도 포함될 것입니다.]

때마침 영국도 순항미사일 스톰섀도를 포함한 8천5백억 원 규모의 추가 군사 지원 계획을 밝혔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어려운 전황에 큰 도움이 될 거라며 고마움을 표시했습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 우크라이나 대통령 : 우리를 도와주는 모든 지도자와 국가는 진정한 생명의 은인입니다.]

미국 국방 전문가는 우크라이나 무기 지원이 미군 장비 현대화에 도움이 된다고 분석했습니다.

미군의 오래된 장비를 보내고 새 무기를 채워 넣으면 결국 미국 군사력이 강화된다는 논리입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지난 2월 13일) : 무기고에 있던 군사 장비를 우크라이나에 공급하면 돈을 써서 재고를 채워놓고 미군이 새 장비를 쓰게 되는 방식입니다.]

미국 국방 전문가는 낡고 속이 빈 전력으로 전락한 미군에게 우크라이나 지원은 업그레이드 기회가 될 거라고 내다봤습니다.

워싱턴에서 YTN 권준기입니다.

촬영ㅣ강연오
자막뉴스ㅣ육지혜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