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지반 빠른 속도로 가라앉는 중...수 억 명 위험할 수도" [지금이뉴스]

"中 지반 빠른 속도로 가라앉는 중...수 억 명 위험할 수도" [지금이뉴스]

2024.04.19. 오후 3:1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중국 주요 도시들이 급속한 지반침하 현상을 겪고 있어 앞으로 수억명의 중국인들이 위험에 처할 수 있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CNN방송과 뉴욕타임스(NYT) 등 미국 매체들은 18일(현지시간) 중국 과학자 50여명이 공동으로 참여해 사이언스 저널에 발표한 논문을 인용, "중국 82개 주요 도시 중 거의 절반이 눈에 띄게 가라앉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연구는 2015∼2022년 중국 도시인구 4분의 3을 차지하는 82개 주요 도시의 지표면 변화를 위성 레이더로 측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위성 데이터를 사용해 중국 전역에서 얼마나 많은 도시가 가라앉고 있는지 체계적으로 측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논문에 따르면 중국 인구 29%를 차지하는 도시 지역의 거의 절반이 연간 3㎜보다 빠른 속도로 가라앉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곳에 살고 있는 사람은 2억 7천만 명에 달합니다. 매년 10㎜보다 빠르게 가라앉는 땅에는 6천700만 명이 살고 있습니다.

연구진들은 "만연한 지하수 추출이 중국 도시 지반침하의 주요 요인 중 하나"라고 지적했습니다. 과도하게 지하수를 퍼 올리면 지하수면이 낮아지고 그 위의 땅을 가라앉게 하기 때문입니다.

도시 자체의 무게가 증가하는 것도 땅을 가라앉게 만드는 또 다른 원인입니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 베이징은 물론 톈진, 상하이, 광저우 등 해안 대도시들이 특히 위험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지반침하의 영향은 해수면이 상승하는 해안을 따라 더 심각해지기 때문에 폭풍과 홍수에 더 쉽게 노출될 수 있습니다.

연구진은 "앞으로 100년 안에 해안의 약 4분의 1이 침강과 해수면 상승으로 인해 해수면보다 낮아져 막대한 피해가 발생하고 주민 생명이 위험해질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연구진들은 지반침하는 완전히 막을 수 없지만 피해를 최소화하는 열쇠는 지하수 추출을 제한하는 것이라고 조언했습니다.

AI 앵커|Y-GO
자막편집|류청희

#지금이뉴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