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혼란' 번지나...의료계서 나온 의미심장한 발언 [지금이뉴스]

한국 '대혼란' 번지나...의료계서 나온 의미심장한 발언 [지금이뉴스]

2024.02.22. 오전 10:4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의대 증원에 반발하는 전공의들의 집단사직과 병원 이탈로 `의료 공백`이 심각해지는 가운데, 이 사태가 1년 이상 가는 `장기전`이 될 수 있다는 전망마저 나오고 있습니다.

환자 곁을 떠난 전공의는 물론 의대 증원을 추진하는 정부 측에서마저 장기전을 대비하는 듯한 발언이 나오면서 환자들만 애를 더 끓이는 실정입니다.

21일 의료계에 따르면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의 한 간부는 전날 임시 대의원총회에서 언론 매체에 "이 사안이 1년 이상 갈 수도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집단 사직과 병원 이탈을 주도한 전공의 단체에서 이 같은 강경한 발언이 나오자 의료 공백의 장기화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더욱이 의대 증원에 찬성하는 쪽에서도 집단행동이 장기화할 가능성이 있다는 발언이 나왔습니다.

김윤 서울대 의료관리학 교수는 전날 MBC `100분 토론`에서 "의협은 2000년 이후 의사 파업으로 정부 정책을 매번 무산시켜왔고, 이번에도 그렇게 생각하는 것 같다"며 "저는 이번 파업이 짧아도 2∼3개월 길면 반년 이상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가 이번에도 파업에 굴복해 증원에 실패하면 앞으로 언제 다시 논의하게 될 수 있을지 모른다"며 "파업으로 겪는 고통이나 피해보다 의대 증원을 늘리지 못해 국민들이 겪을 피해가 훨씬 크게 될 거라는 걸 이해하시고, 당장 불편하시더라도 이해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의료계에서는 이 같은 `장기전` 발언이 현실과 부합하지 않는다는 견해가 지배적입니다.

정진행 서울의대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분당서울대병원 병리과 교수)은 "현재 병원을 지키는 인력들은 2주 이상 못 버틴다"며 "김윤 교수가 6개월 이상 간다고 한 건 말이 안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럼에도 사태의 장기화에 대한 나오는 전망이 나오는 것은 정부의 `결연한` 의지 때문인데 복지부는 과거와 상황이 다르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기존에 전공의들이 근무를 중단했을 때는 `병원 단위`로 버텼기 때문에 2∼3주면 인력이 모두 소진됐으나, 지금은 `전체 의료전달체계`를 가동해 대응하므로 여력이 있다는 얘기입니다.

전공의와 정부 모두 장기전을 염두에 둔 듯한 발언을 내놓으면서 환자들의 속만 타들어 가고 있습니다.

한국다발골수종환우회, 한국루게릭연맹회 등 6개 중증질환 환자단체는 "고래 싸움에 등 터지는 형국"이라며 "중증환자들의 생명을 담보로 강대강으로 대치하는 정부와 의사단체들은 즉각 이 사태를 멈추고 대화와 해결책을 강구하라"고 촉구했습니다.

AI 앵커ㅣY-GO
자막편집 | 이 선

#지금이뉴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