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박 예보 없었는데..." 기상청이 뒤늦게 예보 낸 이유 [Y녹취록]

"우박 예보 없었는데..." 기상청이 뒤늦게 예보 낸 이유 [Y녹취록]

2023.12.07. 오전 10:2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 진행 : 호준석 앵커
■ 전화 : 반기성 케이웨더 예보센터장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 시 [YTN 뉴스라이브]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연중 우박이 쏟아질 수 있고 어제도 시민들이 이런 우박은 처음 봤다는 많이 놀라셨다는데 2017년 5월에는 야구공만한 우박이 전남 지역에서 내려서 차 유리를 뚫은 적도 있다고 하더라고요.

◆반기성> 그렇습니다. 올해 10월에도 원주 쪽에서 관측된 걸 보니까 골프공 정도 크기의 우박이 발생을 했는데. 우박의 크기는 결국 대기불안정이 얼마나 강하냐에 따라 달라지거든요. 우박이라는 것은 대개 지상부터 상층까지 거대한 구름대가 있을 때 빙벽으로 만들어진 구름이 위치하고 있고 아래층에는 과냉각으로 인한 그런 구름대가 있고 맨밑에서 물입자가 있는데. 과냉각층을 지나오면서 들러붙는 거죠. 내려오는데 대기불안정이 강하니까 상승기류가 강하거든요. 그러니까 기울여져요. 계속 우박이 성장하다가 결국 무게를 못 이기면 떨어지는 건데. 그러니까 우박의 크기는 결국 얼마나 대기불안정이 심하냐에 따라 달라집니다. 대기불안정이 아주 강할수록 우박의 크기는 커지는 거거든요. 그런데 어제 같은 경우는 12월에 우박을 본 것도 저는 처음인데 저 정도 크기의 우박이 손톱 크기의 우박까지 있던데. 그런 우박이 발생했다는 것은 굉장한 대기불안정이 강력했다는 얘기겠죠.

◇앵커> 골프공만한 우박이 쏟아지면 사람한테도 크게 피해를 줄 수 있는 거죠?

◆반기성> 위험하죠. 떨어지면서 가속도가 붙어서 사람에 부딪힐 때는 굉장히 큰 피해를 줄 수 있고요. 아까 앵커님도 말씀하셨지만 옛날에 프랑스하고 영국하고 벌어졌던 3차 백년전쟁 때 그 영국 군이 우박 피해로 엄청 많이 사망을 했거든요. 결국 전쟁이 종료되는 그런 사건이 있었는데. 우박이 골프공 정도 크기가 된다면 사람뿐만 아니라 가축들도 상당한 피해를 입을 수 있습니다.

◇앵커> 과거에는 아시아나항공기 조종석이 파손된 적도 있다고 하던데요. 지금 센터장님 말씀대로라면 이런 우박이 빈발하고 연중 내리고 크기도 점점 커질 수 있다는 것인데. 그러면 언제 어떻게 대비를 해야 될까요?

◆반기성> 일단 우박 피해를 줄이기가 사실 쉽지 않은 것이 예측이 어렵습니다. 어제도 기상청은 우박 예보를 하지 않았거든요. 그러다가 우박이 떨어지기 시작하니까 서둘러 우박 예보를 냈습니다. 어쨌든 현실적으로는 특히 겨울에 우박이 내린다고 예보관들이 생각하기 쉽지 않죠, 누구든. 그렇더라도 만일 사전에 우박 예보를 인지하는 경우에는 요새 같으면야 농산물을 수확하는 시기이긴 하지만 겨울 농사를 위해서 마늘, 보리를 재배하는 경우가 있거든요. 우박을 인지하시면 빨리 그걸 덮개로 덮어주는 것이 좋고요. 사람도 마찬가지지만 가축들도 실내로 들여놓는 것이 좋습니다. 사실 러시아 같은 경우는 우박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 이러한 거대 우박이 발생하면 인공강우를 하거든요. 그래서 거의 우박 피해를 95% 이상 줄이는 그런 기술이 있어요. 그런데 우리나라 같은 경우에는 아직 인공강우에 대한 기술력이 약하기 때문에 당분간 우박 피해를 줄이는 데는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보고요. 어쨌든 우박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특히 지형적으로 산악 쪽에서 우박이 좀 더 많이 발생하는 경향이 있거든요. 그런 지역에 사시는 주민들은 보통 천둥, 번개가 예상된다. 천둥, 번개는 예상이 가능하니까. 이런 날은 우박도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을 하시고 대비를 해주시면 좋겠습니다.

대담 발췌 : 김서영 디지털뉴스팀 에디터

#Y녹취록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