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식 실패한 英 판다 부부, 결국 중국으로 돌아갔다 [지금이뉴스]

번식 실패한 英 판다 부부, 결국 중국으로 돌아갔다 [지금이뉴스]

2023.12.05. 오전 09:3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영국에 마지막으로 남아있던 판다 암수 한 쌍이 12년 만에 중국으로 돌아갔다.

영국 BBC는 에든버러 동물원에 머무르던 자이언트 판다 암컷 '톈톈'과 수컷 '양광' 한 쌍이 4일(현지시간) 중국 쓰촨행 특별 전세기를 타고 고국으로 떠났다고 보도했다.

톈톈과 양광은 10년 동안 영국에 머무르는 조건으로 지난 2011년 12월 영국에 도착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2년이 연장됐다. 판다들은 이날 오후 1시 40분경 에든버러 공항에서 중국 남방항공 보잉 777 화물기를 타고 돌아갔다.

동물원은 지금까지 판다 임차료로 연 75만 파운드(약 12억 4천만 원)를 중국에 지불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은 판다를 번식시키기 위해 8차례 시도했지만 모두 실패했다.

에든버러 동물원을 운영하는 스코틀랜드 왕립 동물 협회 데이비드 필드 회장은 "아침에 작별 인사를 하면서 다들 슬퍼했다. 사육사뿐 아니라 이들을 지켜봐 온 모든 이들에게 매우 슬픈 날"이라고 전했다.

지난 주말, 관람객들은 강추위에도 영국 전역에서 동물원을 찾아 판다와 마지막 인사를 했다.

필드 회장은 "관람객들은 동물 '록스타'와 감정적인 관계를 맺었다"며 "동물원에 판다 같은 종을 두는 것은 사람들이 동물 보호를 지지하도록 영감을 줬다"고 밝혔다.


제작 : 정의진
AI앵커 : Y-GO

YTN 정윤주 (younju@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