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온 日 외무상, 직접 서점에 들러 산 책 [지금이뉴스]

한국 온 日 외무상, 직접 서점에 들러 산 책 [지금이뉴스]

2023.11.29. 오후 1:2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 참석차 부산을 방문한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상이 서점에 들러 소설 『82년생 김지영』을 구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미카와 외무상은 28일 오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모두 발언을 통해 지난 25~26일 부산을 찾았다가 책을 한 권 샀다고 밝혔다.

책 제목은 '82년생 김지영'이라고 소개한 뒤, "한국 사회가 크게 변동하던 1980년대 전반에 태어난 여성을 주인공으로 해 그를 둘러싼 한국 사회의 변천과 혼란, 차별을 묘사한 밀리언셀러"라고 설명했다.

조남주 작가의 베스트셀러 『82년생 김지영』은 출산·육아로 경력이 단절된 전업주부 김지영에 대한 이야기로 일상적 차별과 구조적 불평등을 담아냈다는 평가를 받으며, 2018년에는 일본어로도 번역됐다.

가미카와 외무상은 이어 "취임 후 지금까지 6개국에서 현지 서점을 방문해 문화와 역사에 관한 서적을 구입했다"며 "어떤 책이 읽히는지 아는 것은 그 나라 문화와 가치관을 이해하는 계기가 된다. 서점 방문과 책을 통해 이해가 깊어지는 것은 외교 활동에도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가미카와 외무상은 2002년 가와구치 요리코 이후 21년 만의 여성 외무상이자 일한의원연맹 소속 지한(知韓)파로도 알려져 있다. 2007년 조선 통신사 400주년 심포지엄 연설에서는 한·일 과거사 갈등에 대해 "과거의 잘못을 아는 것은 앞으로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필수적"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기자 | 서미량
AI앵커 | Y-GO
자막편집 | 주시원

#지금이뉴스


YTN 서미량 (tjalfid@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