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전 사장 "위기 해결 실마리 보일 때까지 퇴근 안 한다" 선언 [지금이뉴스]

실시간 주요뉴스

김동철 신임 한국전력 사장이 위기 해결의 실마리가 보일 때까지 회사 집무실에서 숙박하며 핵심 현안을 챙기겠다고 말했습니다.

한전 관계자는 김 사장이 지난 20일 취임 후 사장실에 간이침대를 들여놓고 숙박을 시작했다며 앞으로 휴일 없이 24시간 본사를 떠나지 않고 현안을 챙기겠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김 사장은 다음 주까지 업무보고를 받으면서 한전의 역할 재정립과 전기요금 정상화, 추가 자구책 등에 대해 토론하며 최대한 빨리 위기 극복 방안을 찾는 데 주력할 계획입니다.

한전은 지난 2021년 이후 전기요금을 제때 올리지 못해 누적적자 47조 원에 부채 201조 원을 떠안으며 심각한 재무 위기에 처해 있습니다.

AI 앵커: Y-ON
제작: 박해진

#지금이뉴스


YTN 박홍구 (hkpar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