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사라진 전투기 찾습니다"...미군이 주민 제보까지 받는 이유 [지금이뉴스]

실시간 주요뉴스

미국이 자랑하는 록히드마틴의 제5세대 스텔스 전투기 F-35B가 미국 본토 상공에서 비행 도중 실종됐다.

18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F-35B 한 대가 전날 오후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서 비행 도중 사라졌다.

해당 전투기를 운용해 온 찰스턴 기지 측에 따르면 당시 조종사가 비상 탈출한 후 하루가 지나도록 전투기의 행방이 묘연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고 당시 전투기는 자동조종 모드로 비행 중이었기 때문에 조종사가 탈출한 뒤에도 한동안 계속 비행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기지 측은 "최종적으로 파악된 위치를 기초로 찰스턴 북쪽에 위치한 2개의 큰 호수 주변에서 수색 작업을 집중적으로 벌이고 있다"고 밝혀 사고기가 추락했다고 판단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F-35B 전투기는 스텔스 기능이 있어 레이더로 탐지가 안되기 때문에 사고 항공기 비행 경로를 파악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F-35B는 기본형인 F-35A를 기반으로 제작된 항공기로 미 해병대에서 주로 운용한다. 스텔스 기능뿐 아니라 이륙 거리가 짧고 수직 착륙 기능도 갖춰 미국의 여러 동맹국이 탐을 내는 기종이다.

낸시 메이스 하원의원(공화)은 미국 최첨단 무기 체계가 실종된 이번 사건에 대해 "어떻게 F-35를 잃어버릴 수 있느냐? 어떻게 추적 장치가 없을 수 있느냐"고 비판했다.

제작 : 정의진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제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