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나는 신이다' 방송 그 후...충격적인 JMS 근황

[자막뉴스] '나는 신이다' 방송 그 후...충격적인 JMS 근황

2023.03.21. 오후 1:2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큰 파장을 불러온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나는 신이다'에 대해, 종교단체 '아가동산' 측이 방송금지 가처분을 신청했었는데요,

취하했습니다.

다만, 제작에 참여했던 MBC와 담당 피디를 상대로 한 가처분 신청은 유지했습니다.

그런데 방영에는 큰 영향은 없을 것 같습니다.

현실적으로 '나는 신이다' 방영이 중단되기는 어려워 보이기 때문입니다.

핵심은 바로 '방영권'에 있어요.

넷플릭스의 방영권은 미국 본사에 있습니다.

국내에서의 소송이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뜻입니다.

만약 법원이 MBC와 담당PD를 상대로 한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인다 하더라도, 방영권은 미국에 본사를 둔 넷플릭스에 있기 때문에 이를 강제할 수단이 없는 거죠.

실익이 없으니 소송도 취하했겠죠.

총 8부작인 '나는 신이다'는 5회, 6회에서 아가동산과 교주인 김기순에 대한 의혹을 다루고 있습니다.

아가동산 측은 방송에 허위 내용이 포함돼 있고, 사실 확인 요구도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방송금지 가처분 심문은 24일, 금요일에 진행됩니다.

앞서 파장의 한 축이었던 기독교복음선교회, JMS 내부에서는 앓는 소리가 나오는 모양입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현재 JMS 내부 근황'이라는 글이 올라왔어요.

JMS 2세라고 주장하는 인물이 쓴 글인데요,

신도 유출을 우려해서 "방송 보지 마라, 다 거짓말이다.

외부 인터뷰 하지 마라", 이런 내부 단속에 나섰다는 겁니다.

이뿐만 아닙니다.

"한 달만 버티면 사람들의 관심이 다 죽어 승리할 것이다", "노이즈 마케팅으로 JMS가 세계적인 종교가 될 것이다" 등의 발언도 나왔다고 하네요.

현재 JMS 내부는 정명석 파와, 2인자인 정조은 파로 나뉘어 내부 분열이 일어나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는데요,

발언의 사실 여부를 떠나, 종교라는 미명 아래 물질적, 정신적, 신체적인 착취는 있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

앵커 : 안보라
자막뉴스 : 이선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