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초강력의 지위에 올라섰다"...'잠행' 김정은 모습 드러낼 듯

실시간 주요뉴스

북한이 인민군 창건일, 이른바 건군절 75주년을 앞두고

연일 관영 매체를 통해 분위기를 띄우고 있습니다.

[조선중앙TV : 영웅적 조선인민군 창설 75돌이 하루하루 다가오고 있는 지금, 혁명열·애국열을 더욱 고조시키며….]

주택 건설이나 자연재해, 긴급 구조 작업 등에 투입된 군인들의 업적을 소개하는 건 물론,

75년 전 소총으로 원자탄과 대결해야 했던 무장력이 '핵에는 핵으로' 대응할 수 있는 '초강력의 지위'에 올라섰다며 국방력 강화를 조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포의 사거리에는 한계가 있지만, 사상포의 사거리는 무한대'라거나

김일성의 항일유격대를 신격화한 '빨치산 정신' 등 사상무장도 강조하고 있는데,

코로나19와 경제위기 등으로 야기되고 있는 내부의 문제를 사상적 각성을 통해 돌파하려는 의도를 담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홍 민 /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 : 고비를 순탄하게 넘느냐 아니면 더 어려운 상황으로 가느냐 이제 이런 고비길에 있다고 봐야 되거든요." "악조건 선 속에서도 북한이 그나마 성과를 낼 수 있었던 게 국방력 강화 부분이었기 때문에 (건군절을) 이 국방력 강화의 성과를 가장 두드러지게 잘 보여줄 수 있는 일종의 모멘텀….]

건군절 기념 열병식 준비는 막바지에 이른 것으로 보입니다.

최근 미국의 민간 업체 위성에는 군중들이 빨간색 수술과 꽃 등으로 만든 것으로 보이는 '붉은빛'이 포착되기도 했습니다.

북한 열병식은 이번에도 야간에 진행될 것이란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최근 한 달 넘게 잠행하고 있는 김정은 국무위원장도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보입니다.

YTN 한연희입니다.


화면출처 : 플래닛 랩스(V0A 캡처)
영상편집 : 이주연
자막뉴스 : 박해진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