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러 "바이든이 답해야"...'가스관 누출 사고' 진실은?

실시간 주요뉴스

독일과 러시아를 잇는 해저가스관 노르트스트림 1과 2에서 발생한 가스 누출 사건.

폭발로 추정되는 3건의 누출 사고가 발생했는데 서방과 러시아는 서로를 의심하고 있습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 크렘린 궁 대변인 : 여러분도 알다시피 러시아가 저질렀다는 것은 정말 어리석고 터무니 없는 주장입니다.]

급기야 러시아는 유엔 안보리 회의 소집을 요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누출 사고의 배후가 누구인지 조 바이든 대통령이 답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2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 노르트스트림-2는 더 이상 없을 것이라 말했는데 위협을 실행에 옮긴 것 아니냐는 겁니다.

러시아는 자국 가스관이 잠기면 미국 에너지 기업이 반사이익을 얻게 된다면서 미국을 배후로 지목하는 듯한 발언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미국도 러시아를 의심하고 있습니다.

[토니 블링컨 / 미 국무장관 : 가스 누출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인데 초기 보고서에서는 이것이 공격이나 일종의 방해 행위의 결과라는 걸 보여주고 있습니다.]

영국 국방부는 러시아가 수중 차량으로 폭발물을 비밀리에 실어나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유럽연합은 조사에 착수했지만 조심스러운 입장입니다.

[디디에 레인더스 / EU 법무부 커미셔너 : 오늘 제가 말할 수 있는 것은 노르트스트림 1과 2에서 발생한 폭발의 근원을 확인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것입니다.]

덴마크는 사고 주변 해역의 선박 운항을 금지하고 노르웨이는 자국 가스시설에 군대를 배치했습니다.

유럽의 에너지 위기가 고조된 시점에서 불거진 가스관 누출 사고로, 미국과 러시아 주변국들의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YTN 김선희입니다.

영상편집 : 양영운
자막뉴스 : 윤희정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