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제보는Y] '싸게, 가장 빨리 빼줄 수 있어요'...자동차 계약 후 벌어진 일

실시간 주요뉴스

직장인 김 모 씨는 지난봄, 부산의 한 현대차 대리점에서 팰리세이드 차량 1대를 계약했습니다.

계약 진행은 영업사업 30대 A 씨가 맡았습니다.

차량 대금은 현대차가 고객 명의로 보낸 가상계좌로 받는 게 원칙입니다.

하지만 영업사원 A 씨는 자신의 개인 계좌로 입금하면 할인 혜택을 주겠다며 김 씨를 설득했습니다.

[김 모 씨 / 피해자 : 지금 프로모션을 하고 있는데 오늘까지 납부하면 5.8% 캐시백을 주고, 출고가 지연된 상태에서 가장 빨리 차를 빼줄 수 있다고….]

하지만 차량 인도는 이뤄지지 않았고, A 씨는 잠적해버렸습니다.

같은 수법에 속은 피해자는 확인된 것만 23명.

피해 금액은 11억 원이 넘습니다.

[현대차 대리점 관계자 : 고객 돈을 개인 계좌로 받은 게 있는 것 같습니다. 저희도 파악 중이고요.]

피해자들은 정식 영업사원과 진행한 계약이 사기일 줄은 몰랐다며 경찰에 신고하고,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박 모 씨 / 피해자 : 대리점을 직접 찾아가서 거래가 이뤄진 것도 있기 때문에 아무래도 대기업 브랜드라는 것을 믿고 거래하게 되는 것이죠.]

이에 대해 현대차는 해당 대리점을 상대로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다며, 개인계좌로 차량 대금을 받는 건 시스템에서 벗어난 일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영업사원 A 씨는 대리점의 대표와 계약을 맺은 직원으로, 엄밀히 말하면 현대차 소속은 아닙니다.

하지만 일반 소비자는 이런 관계를 제대로 알기 어렵고, 이번 같은 피해가 생겼을 때 현대차와 대리점 가운데 누구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요구해야 할지 판단하기가 까다롭습니다.

[이정수 / 한국자동차소비자연맹 회장 : 일반 소비자 대부분은 지점과 대리점의 차이에 대해 잘 모르고, 회사 브랜드만 보고 거래하기 때문에 관련 법규의 수정 보완이 필요합니다.]

영업사원 A 씨는 최근 경찰에 자수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일부 피해자에게는 도박에 손을 댔다며 경찰 조사를 받겠다는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피해 상황을 확인한 뒤 A 씨를 불러 조사할 계획입니다.

YTN 차상은입니다.


촬영기자 : 강현석
그래픽 : 이은선
자막뉴스 : 박해진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