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치료 가이드라인 시급"...코로나19 후유증 실태 조사 결과

실시간 주요뉴스

코로나19에서 회복해도 후유증이 남는다는 호소가 이어지자 정부는 실태 파악에 나섰습니다.

[한덕수 국무총리 (지난 10일) : 코로나19로 인한 후유증, 즉 롱코비드에 대해 체계적으로 조사하겠습니다. 그동안 많은 분들이 코로나19 후유증을 경험하고 계시지만, 이에 대한 제대로 된 조사는 미흡했습니다.]

정부에 보고된 일부 연구를 봤더니 코로나19 치료 뒤 폐렴 증상이 남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정진원 중앙대 교수팀이 평균 나이 63.5세, 고혈압과 당뇨병 등의 기저질환이 있는 코로나19 환자 130명을 추적했더니 80%에서 완치 뒤에도 폐렴이 관찰됐습니다.

폐렴이 진단된 뒤 7일이 지나 병변 범위가 절반으로 줄긴 했지만, 이후에도 2개월 더 해당 범위가 유지됐고, 4∼6개월이 지나서야 다시 줄기 시작했습니다.

폐렴 이외에도 호흡곤란과 후각 이상, 미각 이상도 상당히 높은 비율로 나타났습니다.

송진우 서울아산병원 교수팀이 중증 폐렴을 앓았던 코로나19 환자 110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선 완치 한 달 뒤 CT 촬영이 가능했던 65명 가운데 73%인 48명이 폐섬유화 소견을 보였습니다.

폐섬유화는 폐 일부가 굳어 제 기능을 하지 못하는 상태입니다.

코로나19 중증과 경증 환자를 비교한 다른 연구에서는 중증일수록 후유증을 보이는 비율이 높게 나타났습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가 호흡기, 그중에서도 폐에 치명적인 피해를 남길 가능성이 큰 만큼 폐 관련 후유증에 대한 치료 가이드라인이 시급하다고 지적합니다.

[정기석 / 한림대성심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 중국이나 미국에서도 2차 폐렴이 많다는 보고가 이미 나와 있어요. 우리나라도 예외는 아니고 (의료진도) 2차 폐렴이 겹쳤는지 안 겹쳤는지는 잘 알 수가 없어요. 그래서 그런 부분은 정부에서 가이드라인을 마련해주고….]

정부는 전국 단위의 대규모로 코로나19 후유증 조사를 진행해 이를 토대로 후유증 치료를 위한 지침을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YTN 김평정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