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자동차 핸들 옆 작은 장치...실제 성능 실험해보니

실시간 주요뉴스

차량 핸들 오른편에 무전기 같은 작은 장치가 설치돼 있습니다.

자세히 들여다보니 경찰의 음주단속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측정기와 비슷합니다.

술을 마시면 운전대를 잡을 수 없게 하는 이른바 '음주 시동 잠금장치'입니다.

국내에서 개발한 장치입니다.

자동차와 연결돼 있는데, 혈중알코올농도가 어느 정도인지에 따라 다르게 반응합니다.

실제 성능을 실험해봤습니다.

술을 마시지 않은 사람은 음주 측정을 한 뒤 정상적으로 운전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소주 한두 잔만 마셔도 상황은 달라집니다.

차에 탑승해 같은 방식으로 측정하자 '탈락' 표시가 뜨고, 버튼을 눌러도 아예 시동이 걸리지 않습니다.

단속과 처벌로는 음주운전을 막는 데 한계가 있는 만큼 사전적 예방 방안으로 운전 자체를 막기 위해 개발된 겁니다.

[정원영 / 제작사 '디에이텍' 상무 : 알코올과 반응해서 전기적인 신호가 발생하는 센서이고요. 음주 측정기 이외에 카메라나 여러 보안·인증 장비와 결합해서 인증이나 보안 관련해서는 계속 발전해 나갈 것입니다.]

지난 2019년 음주 적발 기준을 높이고 처벌도 강화하는 '윤창호 법'이 도입됐지만 음주운전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최근 3년 동안 면허가 취소된 운전자 10명 가운데 4명은 음주운전 때문이었고, 지난해 음주로 면허가 취소된 사람 가운데 2차례 이상 재범한 비율은 지난 18년보다 40% 늘었습니다.

잠금장치는 미국에서 지난 1986년 최초로 도입됐고, 캐나다와 호주, 유럽 등에서도 의무·자발적으로 운영이 확대되고 있습니다.

[유상용 /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책임연구원 : 음주운전 행위는 중독성이라는, 제어가 어려운 특성이 있습니다. 인지를 못 하더라도 시스템적으로 차단할 수 있기 때문에 재범에 대한 감소 효과는 클 것으로 생각합니다.]

면허 취소 운전자에 대해 장치를 의무화하는 법안이 발의됐지만, 아직 국회에 계류된 상황.

윤석열 대통령의 후보 시절 공약이기도 한 만큼 법안이 국회 문턱을 넘는 대로 제도 정착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입니다.

YTN 강희경입니다.




촬영기자 : 이승주
그래픽 : 강민수
자막뉴스 : 박해진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