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러시아의 공격이 일으킨 재앙..."1억3천만 명 위기 직면"

실시간 주요뉴스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시내,

주민들이 빵을 구하기 위해 이른 아침부터 가게 앞에 길게 줄을 서 있습니다.

하지만 허탕 치기 일쑤입니다.

[모하마드 무스타파 / 레바논 베이루트 주민 : 아침부터 둘러보았는데 빵이 하나도 없었어요. 전혀 없었어요.]

밀가루 대부분을 우크라이나에서 들여오던 레바논은 전쟁으로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남부 지역을 집중 공격하면서 더 심각해졌습니다.

곡물 수출의 90%를 담당하던 오데사 항이 막혀버렸기 때문입니다.

흑해가 봉쇄되면서 곡물 2천2백만 톤이 우크라이나 창고에 그대로 쌓여있습니다.

[데이비드 비즐리 / 세계식량계획 WFP 사무총장 : 이 곡물은 전 세계 4억 명을 먹일 식량인데 항구가 전쟁으로 폐쇄됐습니다. 항구를 개방하지 않으면 재앙이 닥칠 것입니다.]

우크라이나는 전 세계 해바라기씨 생산의 절반, 밀 생산의 1/10, 보리와 유채씨 생산의 1/5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때문에 곡물 수출 봉쇄는 전 세계 많은 나라에 큰 타격을 주고 있습니다.

공급난에 곡물 가격이 크게 치솟아 세계 식량가격지수는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 유엔 사무총장 : 수천만 명을 식량 불안으로 몰아넣을 것이며 영양실조, 기아, 기근이 몇 년간 계속될 수도 있습니다.]

게다가 심각한 가뭄으로 올해 전 세계 곡물 생산량은 더욱 줄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세계식량계획은 올 한해 1억3천만 명 이상이 식량 위기에 직면할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YTN 김형근입니다.

영상편집 : 김혜경
자막뉴스 : 이선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