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미국에서 '마스크 겹쳐 쓰기' 화제...파우치 "더 효과적"

실시간 주요뉴스

SNS 세상

미국에서 '마스크 겹쳐 쓰기' 화제...파우치 "더 효과적"

2021년 01월 26일 16시 5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미국에서 '마스크 겹쳐 쓰기' 화제...파우치 "더 효과적"

사진 출처 = 체이슨 부티지지 트위터

미국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수술용 마스크와 천 마스크를 겹쳐 쓰는 것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25일(이하 현지 시각) 미국 NBC 뉴스는 지난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식 당시 몇몇 인사들이 마스크 두 겹을 착용한 모습이 포착되면서 눈길을 끌었다고 전했다.

실제로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 당시 시를 낭송한 22세 흑인 시인 어맨다 고먼과 교통부 장관에 발탁된 피트 부티지지 전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이 천 마스크 아래 수술용 마스크를 착용한 것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됐다.

미국 최고 감염병 전문가인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 소장도 마스크 겹쳐 쓰기가 침방울 차단에 더 효과적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파우치 소장은 "마스크 한 겹 위에 또 한 겹을 놓으면 물리적으로나 상식적으로 생각할 때 침방울 차단에 더 효과적일 가능성이 높다"며 "이것이 사람들이 마스크를 이중으로 겹쳐 쓰거나 N95 수준의 마스크를 착용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미국 표준인 N95 마스크는 공기 입자 95%를 차단하는데, 미국에서는 의료 종사자에게 공급돼 현재 일반 대중에게는 권장되지 않고 있다.

지난 15일 발표된 미국 한 논문에서도 천 마스크 아래 수술용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바이러스 차단에 효과적이라는 결과를 내놨다.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 샌프란시스코 캠퍼스 감염병 전문가 모니카 간디, 버지니아 공과대학 린지 마 교수 등 연구진은 수술용 마스크가 침방울 필터 역할을 하고, 천 마스크가 추가적인 층을 더해주면서 수술용 마스크를 얼굴에 더 잘 맞게 해준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에 따르면 수술용 마스크과 천 마스크를 겹쳐 쓰면 미세한 침방울과 입자가 50~70%까지 차단된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