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바이든 당선인, 반려견과 놀다 발목 다쳐

실시간 주요뉴스

SNS 세상

바이든 당선인, 반려견과 놀다 발목 다쳐

2020년 11월 30일 08시 4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바이든 당선인, 반려견과 놀다 발목 다쳐

사진 출처 = Delaware Humane Association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자신의 반려견과 놀다가 발목을 다쳐 검사를 받았다.

29일(이하 현지 시각) AP 통신 등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 측은 그가 전날(28일) 두 반려견 중 한 마리인 '메이저'와 시간을 보내다 미끄러졌다고 밝혔다.

바이든 당선인은 자택 인근 정형외과 전문의를 방문해 검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당선인의 주치의 케빈 오코너는 "당선인은 오른쪽 발목에 염좌가 나타났고 X-레이 촬영 결과 골절은 없었다. 추가 검사를 위해 CT 촬영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부부는 지난 2008년 대선 이후 입양한 반려견 '챔프'와 2018년 입양한 '메이저' 두 마리를 데리고 백악관에 들어갈 예정이다. 부부는 이 독일셰퍼드 두 마리 외에도 고양이 한 마리를 더 기를 계획이라고 전한 바 있다.

78세인 바이든 당선인은 지난 3일 대선에서 승리하면서 미국의 최고령 대통령 당선인이 됐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