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5,039명| 완치 13,901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75,296명
"감염되면 돈 준다" 미국 대학생들, 코로나19 전파 파티 논란
Posted : 2020-07-03 11:30
"감염되면 돈 준다" 미국 대학생들, 코로나19 전파 파티 논란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출처 = YTN

미국 앨라배마주 일부 대학생들이 코로나19에 먼저 감염된 사람에게 돈을 주는 이상한 '코로나 파티'를 열어 논란이다.

지난 2일(이하 현지 시각) 미국 ABC 뉴스에 따르면 앨라배마주 터스컬루사시 소방 당국이 이 지역 일부 대학생들이 코로나19 전염을 위한 파티를 연 사실을 파악했다고 보도했다.

터스컬루사 소냐 맥킨스트리 시의원은 최근 미국 ABC 뉴스에 대학생들이 서로를 감염시키는 코로나19 파티를 의도적으로 열고 있다고 알렸다.

소냐 시의원은 "파티 개최자들이 코로나19 확진자들을 초대하고 있다"라며 "참가자들이 통에 돈을 넣으면 코로나19에 처음 감염된 사람이 거기에 모인 돈을 가져간다"라고 밝혔다.

이 지역 코로나19를 대응하는 랜디 스미스 소방대장도 동일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스미스 대장은 지난달 30일 시의회 브리핑에서 "최근 몇 주 동안 도시 전체와 터스컬루사 주변에서 파티가 열렸다"라며 "처음에는 그저 소문이라고 생각했지만 실제 파티가 열린 사실을 확인했고, 주 정부도 동일한 정보를 확인했다"라고 밝혔다.

다만 이들이 어느 대학 소속 학생들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스미스 대장은 "파티 참석자 중 감염된 학생 수를 추적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일부 참석자는 앨라배마주가 아닌 다른 주가 주소지여서 정확한 확인이 어려운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이날 시의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터스컬루사 내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하도록 한 조례를 바로 통과시켰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