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873명| 완치 13,863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65,084명
[자막뉴스] 31번 환자에 대한 발표, 하루 만에 뒤집힌 이유
Posted : 2020-02-21 09:52
"31번 환자, 증상 발현 전후 집단 감염 확인돼 주목"
"31번 환자 슈퍼 전파 사례 인정 하루 만에 뒤집혀"
"31번 환자 역시 ’2차 감염’ 가능성 커"

동영상시청 도움말

확산의 불안 속에 가장 주목을 받은 환자가 31번 환자입니다.

해외 여행력이 없고 확진환자를 접촉한 적도 없는데 감염이 확인됐고, 증상 발현 전후로 네 차례 신천지 대구교회를 다녀온 뒤 집단 감염환자가 대거 확인됐기 때문입니다.

방역 당국도 한 장소에서 여러 명의 환자가 발생한 만큼 '슈퍼 전파' 사례로 인정했습니다.

그런데 하루 만에 뒤집혔습니다.

[정은경 / 질병관리본부장 : 추적조사는 진행 중에 있고 저희의 현재 판단은 이분도 2차 감염자일 가능성을 무게 두고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31번 환자도 누군가에 의해 감염된 교인 가운데 한 명일 거라는 이야기입니다.

이유는 이렇습니다.

방역 당국이 추정한 31번 환자의 발병일은 7일 혹은 10일.

그런데 이 교회에서 확인한 다른 환자 역시 비슷한 날부터 발병이 확인됐습니다.

그래서 주목하는 게 신천지 대구교회의 9일과 16일 예배입니다.

코로나19 최대 잠복기인 14일을 고려했을 때 2차 감염자 가운데 많은 사람이 9일과 16일에 있었던 예배에 참석했고, 그러면서 집단감염의 속도와 범위가 커졌을 가능성이 크다는 게 보건당국의 판단입니다.

9일과 16일 예배에 참석한 사람은 각각 천여 명!

31번 환자 역시 '2차 감염자'일 가능성이 커지면서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는 오히려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 이승훈
촬영기자 : 박동일
영상편집 : 고민철
그래픽 : 김유정
자막뉴스 : 육지혜
댓글등 이미지 배경